함께 실천해요!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보도자료 HOME > 알림·참여 > 보도자료
'세계 차 없는 날' 맞아, 대중교통 이용 캠페인 진행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8-09-20 조회수 : 1453 프린트하기
첨부파일: [보도자료]_대중교통_이용_캠페인.hwp


푸른 지구를 위해 버스 타요!” 

세계 차 없는 날’ 맞아, 대중교통 이용 캠페인 진행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세계 차 없는 날(922)’을 기념해 920일부터 생활속 온실가스 감축과 저탄소생활 확산을 위한 대중교통 이용 캠페인 진행


KD운송그룹의 시내버스 2,000여대에 홍보 콘텐츠 부착하여 국민들의 친환경 교통생활 동참 유도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는 KD운송그룹과 함께 세계 차 없는 날(922)’을 맞아, 920일부터 생활속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승용차 운행을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은 서울(송파구, 강동구 등)과 경기(성남시, 동두천시 등) 동북부권에서 운영되는 시내버스 약 2,000여대에 친환경 교통생활 홍보 콘텐츠를 부착하여 국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을 생활화 하고 일상생활에서 저탄소 생활 실천을 장려하기 위해 기획됐다.

 

작년 12월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와 KD운송그룹은 온실가스 감축 및 저탄소생활 문화 확산을 위한 대중교통 이용 업무 협약을 체결한바 있다.

 

승용차 대신 1주일에 한 번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218.5(휘발유 승용차 1대 기준)의 연료를 절감할 수 있고 약 33만원의 비용 절감의 효과가 있다. 이는 연간 469.4kg의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 있는 양으로 30년생 소나무 약 71그루를 식재하는 효과이다.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이은희 상임대표는 이번 대중교통 이용 캠페인을 통해 친환경 교통생활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특히 이번 캠페인은 세계 차 없는 날을 기념해 진행하는 만큼, 자가용 이용을 자제하고 대중교통 이용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세계 차 없는 날은 1997년 프랑스 항구도시인 라로쉐에서 도심에서 자가용을 타지 맙시다.’라는 시민운동으로 시작해 전 세계 47개국 2000여 도시에서 참여하고 있다. 서울시에서도 2007년부터 매년 세계 차 없는 날(922)’ 주간에 맞춰 서울 차 없는 날주간을 설정·운영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