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실천해요!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보도자료 HOME > 알림·참여 > 보도자료
환경부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대형 식음료 업체와 온실가스 감축 위해 손잡아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6-08-10 조회수 : 3885 프린트하기
첨부파일: 환경부_대형_식음료_업체와_온실가스_감축_위해_손잡아(8.10_보도자료).hwp

환경부, 대형 식음료 업체와 온실가스 감축 위해 손잡아

▷ ㈜파리크라상(파리바게뜨), 엠즈씨드(주)(폴바셋), 농협목우촌(또래오래)과 온실가스 자발적 감축협약 체결

▷ 509개 직·가맹점 매장에 대해 온실가스 진단·컨설팅후 에너지절약, 일회용품 줄이기 등 온실가스 감축활동 전개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와 함께 1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전국적인 매장을 보유한 대형 식음료 체인업체 3곳, 소비자단체 2곳과 공동으로 온실가스 자발적 감축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에 참여하는 3개 식음료 체인업체는 제과점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주)파리크라상, 커피전문점 폴바셋을 운영하는 엠즈씨드(주), 치킨점 또래오래를 운영하는 농협목우촌이며, 2개 소비자단체는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과 (사)소비자공익네트워크이다.

협약식에는 이정섭 환경부 차관, 김재옥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상임대표를 비롯해, 조상호 (주)파리크라상 대표이사, 석재원 엠즈씨드(주) 대표이사, 채형석 농협목우촌 대표이사, 김천주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 회장, 김연화 (사)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 등이 참석한다. 

이번 협약은 산업부문에 비해 온실가스 감축 비용은 적게 소요되나 감축효과는 즉각 발생하는 비산업부문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업의 저탄소문화 확산을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우리나라는 외식문화가 발달하여 전국적인 식음료 체인점이 많고 체인업체에서 냉·난방, 냉장시설, 조명 등 에너지 사용량이 많아 작은 감축 실천에도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2014년에 조사한 바에 따르면 체인업체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의 52%는 전기 사용에서 발생

이번 온실가스 감축 협약은 환경부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2개 소비자단체가 체인업체의 온실가스 감축활동을 지원하고, 3개 체인업체의 509개 직·가맹점에서 온실가스 감축을 실천하는 것이다.

이들 3개 체인업체의 전국 총 매장 수는 4,100개이며, 이중 12%에 해당하는 수도권 중심의 매장이 온실가스 감축에 참여한다. 업체 별로는 ㈜파리크라상의 파리바게뜨 140개, 엠즈씨드(주)의 폴바셋 69개, 농협목우촌 또래오래 300개이다.

환경부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는 2개 소비자단체 회원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진단·컨설팅 교육을 실시해 50명의 전문 컨설턴트를 양성하고, 컨설턴트는 체인업체 영업점을 방문하여 온실가스 진단·컨설팅을 진행하게 된다.

컨설턴트는 냉난방·조명·물·폐기물 등 매장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현황을 진단·분석하여 어느 부분에서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지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한다. 

각 매장은 컨설팅 결과와 영업상황 등을 고려하여 적정 실내온도 유지, 창문 단열제품 설치, 고효율제품(조명) 교체, 냉동(장)고 비닐커튼 설치와 적정용량 사용, 일회용품 줄이기 등 자체 실정에 맞는 실천방안을 이행하게 된다.

또한, 음식을 담는 쟁반 밑에 까는 '쟁반종이(Tray paper)'에 저탄소생활 실천수칙을 인쇄하여 사용하는 등 영업점 직원과 고객을 대상으로 생활속 온실가스 줄이기 실천운동 홍보를 적극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지난 2014년 전국 커피매장 916곳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 가이드라인을 보급한 결과, 이들 매장에서 적정한 실내온도 유지, 공조기기 필터 청소, 대기전력 차단, 조명 관리, 일회용품 줄이기, 절수기기 사용 등을 실천하여 전년도 7만 7,776톤CO2이었던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4년에는 약 5% 줄어든 7만 3,701톤CO2으로 나타났다. 매장 1곳 당 약 4.4톤CO2의 온실가스를 감축한 것이다.

따라서 이번 협약의 온실가스 진단·컨설팅을 통해 509개 각 매장에서 약 5%의 온실가스를 감축한다면 연간 약 2,240톤CO2*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일반용 평균 전기요금 단가 129.75원/kwh(2015년 에너지통계연보)를 적용하여 전기요금으로 환산하면 약 6.2억원 절감 효과

환경부는 이후에도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가기 위해 대형 유통매장, 편의점 등 기업과의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할 예정이다.

최민지 환경부 기후변화협력과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다른 비산업부문 사업장에도 온실가스 줄이기 실천운동이 확산되는 한편, 국민들의 적극적인 동참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붙임  1. 온실가스 자발적 감축협약 계획(안).
        2. 온실가스 자발적 감축 협약서(안).
        3. 체인업 온실가스 감축방안.
        4. 체인업체 온실가스 감축효과 분석사례.
        5. 질의응답.
        6. 전문용어 설명.  끝.

 

* 출처 : 환경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