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실천해요!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보도자료 HOME > 알림·참여 > 보도자료
한·중 생활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손잡는다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5-05-06 조회수 : 677 프린트하기
첨부파일: 한중_생활분야_온실가스_감축을_위해_손잡는다(4.30_보도자료).hwp

한·중 생활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손잡는다

  ▷ 그린터치, 그린카드, 탄소포인트제 등 3개 협력사업 추진
      제17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를 계기로 4월 30일 베이징에서 한중 대표가
      생활분야 온실가스 감축 협력사업 양해각서 체결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한·중 생활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한국(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공단)과 중국(전국스모그퇴치전략연맹) 협력기관간 양해각서를 4월 30일 베이징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해각서에는 그간 우리나라에서 상당한 온실가스 감축 성과를 보이고 있는 컴퓨터 절전형 소프트웨어인 그린터치 보급, 녹색소비 촉진을 위한 그린카드, 전기, 가스, 수도 등 에너지 절약을 위한 탄소포인트제 등 3개 협력사업에 대한 협력방안을 담았다.

* 그린터치 : 개인, 기업 등에 그린터치 130만대 보급 및 CO₂ 2만3천톤(누적) 감축(‘14.12월 기준)
* 그린카드 : ‘14.12월 기준 939만좌 발급 및 ’14년까지 105만톤 CO₂감축
* 탄소포인트제 : ‘14년까지 346만 가구가 참여하여 연간 112만톤의 CO₂감축

한중 온실가스 감축 협력사업은 2013년 6월 한중 정상회담 공동성명서에서 환경·기후변화 등 미래지향적 협력사업 발굴을 합의한 것의 일환으로 시작됐다.
 
최근 중국에서도 생활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국민들의 동참을 유도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에서 경제적 인센티브 부여 정책으로 상당한 온실가스 감축 성과를 거두고 있는 그린터치, 그린카드, 탄소포인트제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 이를 중국 전역에 보급․확산하기 위해 양해각서를 체결하게 된 것이다.

이날 양해각서 서명식에는 김재옥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상임대표(그린터치), 김필홍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친환경생활단장(그린카드), 안연순 한국환경공단 기후대기본부장(탄소포인트제)이, 중국에서는 리쥔양 전국스모그퇴치전략연맹 비서장이 양해각서에 서명하고 전직 고위관료, 유관기관 단체장 등이 배석을 하게 된다.

한중 온실가스 감축 양해각서 체결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한국의 한국환경공단,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에서는 탄소포인트제, 그린카드, 그린터치의 기술지원에 적극 협력한다.

중국의 ‘전국스모그방지퇴치전략연맹’에서는 중국의 유관 정부기관, 기업, 금융기관, 단체 등과의 협조를 바탕으로 3개 협력사업의 보급․확산에 노력한다.

한국의 환경부와 중국의 환경보호부는 한중 협력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필요한 경우 관련 정책에 반영․연계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양국 대표는 “한중 온실가스 감축 협력사업이 조기에 정착되어 중국의 온실가스 감축에 상당한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흥진 환경부 기후대기정책관은 “온실가스 감축은 어느 한 나라만의 문제가 아닌 범지구적인 공통 해결과제이므로 이번 한중 온실가스 감축 협력사업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중국의 생활분야 온실가스 감축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붙임>  1. 온실가스 감축 협력사업 그간 추진성과 및 전망.
            2. 한중 온실가스 감축 협력사업 MOU 체결계획.
            3. 질의응답.
            4. 전문 용어 설명.  끝.

 

<출처 : 환경부> 

목록